화웨이, 6.1인치 스마트폰 어센드 메이트 깜짝 등장

짝퉁만 만들던 중국이 스마트 폰 시장에 선전을 한다… 모방은 창조의 어머니인가? 어떻게 될 지는 아직 모르지만…..

얼마 전 패블릿(폰+태블릿) 시장 진출을 선언한 화웨이의 6.1인치 풀HD 스마트폰 실물이 소개되었다.

23일(현지시각) 엔가젯, 슬래시기어에 따르면 중국 화웨이 판매장에 6.1인치 풀HD 스마트폰 `화웨이 어센드 메이트`가 깜짝 소개되었다. 이는 이달 초순 유 쳉동(리처드 유) 화웨이 수석부사장이 중국 소셜 네트워크 사이트인 웨이보에 6.1인치 패블릿을 테스트하고 있다는 언급 이후 몇 주 만에 실제 제품으로 보여준 것이다.

엔가젯 등에 따르면 유 쳉동 화웨이 수석부사장은 중국 광저우에 있는 화웨이 매장에서 팬들 앞에 미발표 6.1인치 패블릿 스마트폰을 꺼내 소개했으며, 이 사실이 웨이보를 통해 전파되었다. 그러나 세부적인 스펙은 알려지지 않았다.

소문에 따르면 6.1인치 화웨이 어센드 메이트는 갤럭시노트2 디스플레이보다 큰 화면에 1.8GHz 하이실리콘 K3V3 쿼드코어 프로세서를 탑재하게 된다. 또 배터리도 대화면 스마트폰에 적합하게 4000mAh 대용량이라고 한다. 두께는 갤럭시노트2의 9.4mm보다 약간 더 두꺼운 9.9mm이다. 그러면서도 가격은 3000위안(미화 480달러)로 저렴한 편이다.

유 쳉동 화웨이 수석부사장은 최종 스펙은 약간 달라질 수 있다고 웨이보에 언급했다. 하지만 “저온폴리실리콘(LTPS) 디스플레이로 366ppi를 구현하고 어센드 W1, 어센드D2와 함께 6.1인치 패블릿을 1월 소비자가전쇼(CES)에서 발표할 것”이라고 확언했다.

한편 화웨이는 8.5인치 크기의 스마트폰 프로토타입도 테스트하고 있다. 화웨이 이벤트에 참석한 Eldar Murtazin이 화웨이의 8.5인치 패블릿 시제품 사진을 트위터에 공개했으며 화웨이는 이 제품을 태블릿PC가 아니라 스마트폰으로 규정하고 있다.

삼성전자와 LG가 건재하고 애플이 버티고 있는 스마트 시장에 막대한 자국민을 가진 중국이 세계 시장을 대상으로 어떻게 살아남을지 궁금하지 않은가?

Advertisements

휴대전화 싹쓸이범의 30초, 절도 현장 포착

매장 싹쓸이 ‘단 30초’…스마트폰 절도단 검거

휴대전화 매장을 돌며 스마트폰을 싹쓸이해간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두 달동안 2억 원어치를 훔쳤습니다.

KNN 정기형 기자입니다.
<기자>
http://news.sbs.co.kr/sports/section_sports/sports_read.jsp?news_id=N1001538320


휴대폰 매장에 침입한 남자들.

스마트폰들을 재빠르게 자루에 담기 시작합니다.

그리고 유유히 사라지는 일당들.

이들은 매장을 터는 데는 30초면 충분했습니다.

휴대폰 매장 전문 절도범 29살 박 모 씨 등 2명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지난 10월부터 두 달 동안 부산·경남 일대 11군데 매장에서 380여 대의 스마트폰을 훔쳤습니다.

피해액이 2억 원에 이릅니다.

[차지원/피해 휴대폰 매장 대표 : 너무 당황스럽더라고요. 들어오자마자 기계 위치도 알고 있었고, 들어오자마자 바로 자루에 담아서.]

범행은 속전속결이었습니다.

[장용식/부산 영도경찰서 강력3팀 : 시건 장치가 소홀한 점을 이용해서 그냥 마구잡이로 당기는 겁니다.
힘으로.]

이들은 빌린 오토바이를 바꿔 타고 다니며 경찰의 수사를 따돌렸습니다.

항상 다른 종류의 헬멧을 쓰고 다니는 치밀함도 보였습니다.

하지만, 이들은 CCTV에 찍힌 오토바이를 추적한 경찰에 결국 덜미가 잡혔습니다.

‘도박에 탕진’…삼성전자 직원 100억대 횡령

경리부서 대리급 사원… 檢, 조만간 구속 기소 예정

 

100억

삼성전자 대리급 직원이 100억원 대의 회삿돈을 횡령한 사건이 발생했다.

비리를 저지른 직원은 빼돌린 회삿돈 대부분을 도박에 탕진한 것으로 드러났다.

입출금 서류 조작…도박 탕진

100억2
11일 서울강남경찰서와 서울중앙지검에 따르면, 삼성전자 경리부서 대리급 직원 P(30) 씨가 회삿돈 100억원 가량을 몰래 빼돌려 도박 등 개인 용도로 사용한 혐의(특정경제가중처벌법상 횡령 · 배임)로 수사를 받고 있다.

도박
P씨는 지난 2010년부터 2011년까지 입출금 업무를 담당하면서 은행 전표 등 회사 관련 서류를 위조하는 수법으로 이같은 짓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 결과 P씨는 인터넷 도박과 마카오 등지의 해외 원정 도박에 빠져 빼돌린 자금 대부분을 써버린 것으로 알려졌다.

P씨의 계좌에는 횡령한 100억원 가운데 일부인 수억원 정도가 남아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자체 감사 결과 뒤늦게 이를 적발한 삼성으로부터 수사의뢰를 받은 경찰은 지난달 P씨 자택 압수수색과 계좌추척 등을 벌여 구체적인 횡령 혐의를 확인해 P씨를 구속했으며, 해당 사건을 지난달 29일 서울중앙지검에 송치했다.

검찰은 경찰에서 넘겨 받은 수사자료 검토와 함께 P씨를 상대로 횡령 수법과 규모, 내부 공모 여부 등을 확인하고 있다.

검찰은 조만간 P씨를 구속 기소할 방침이다.

삼성 측은 세계 초일류 기업을 자부하는 삼성전자에서 일어난 거액의 횡령 사건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100억1

삼성 측은 이번 횡령 사건을 내부 통제 위기에 대한 ‘심각한 경고등’으로 받아들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불거진 삼성테크윈 내부 비리 사건에 이어 이번에는 주력 계열사인 삼성전자에서 비위가 터지는 등 매년 직원 비리가 잇따르고 있기 때문이다.

또 오너 일가 등 삼성 고위급 인사들이 지난해부터 내부 비리에 대해 강도 높은 대처를 주문하는 와중에 터진 사건이라는 점에서 삼성 내부 기강 해이가 심각한 수준에 이른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특히 최근 연말 정기 인사를 통해 조직 쇄신에 나선 삼성그룹에 이번 횡령 사건은 혹독한 악재가 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