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싸이?’ 생선장수 유튜브 뮤비 찍다

영국에서 한 생선 장수가 손님을 끌기 위해 부른 노래가 영국 가요차트상위권에 올랐다. 유튜브에 올라온 뮤직비디오는 조회수가 760만건을 넘었다. ‘영국판 싸이’가 될지 주목되는 이 노래의 주인공은 파키스탄 출신의 생선(31)다.

“아가씨들 여기로 오세요. 생선이 한 마리에 1파운드. 정말 정말 좋고, 진짜 진짜 싸요. 1파운드 생선.”

런던  동부 퀸스마켓에서 일하던 나지르는 길거리에서 단순하고 짤막한 이 가사에 리듬을 얹어 노래를 불렀다. 어떻게든 지나가는 사람들을 붙잡아 보기 위해서다.

파키스탄 파토키 지역 펀자브 출신인 그는 1년 반 전 유학 비자로 영국에 들어 왔다. 아이넷의 아버지로서 가족들에게 더 나은 삶의 기회를 주고 싶었다고 한다. 생계를 위해 생선가게에 취직했지만 판매에는 영 소질이 없었다. 손님을 끌려고 소리치는 것도 적성에 맞지 않는 것 같았다.

그래서 새로운 호객 방식을 생각해 냈다. 어릴 때부터 자신이 있었던 노래를 부르기로 한 것이다. 어린시절 그는 하루 다섯 번, 사원에서 기도를 하며 이슬람의 종교 의식 때 노래를 불렀다고 한다. 별 내용 없는 가사였지만 진지하게 부르는 노래가 여성 고객을 이끄는 매력으로 작용했다.

간절한 마음이 통한 것일까. 시장을 찾았던 누군가가 그의 소리를 비디오로 찍어 유튜브에 올렸다.  인터넷을 통해 이 영상에 대한 입소문이 퍼져 지난달 영국 ITV의 오디션 프로그램인 <더 엑스 팩터>에도 출연했다. 안타깝게 심사에서는 탈락했으나 따라부르기 쉬운 그의 노래는 ‘원 파운드 피쉬’(One Pound Fish)라는 제목으로 번저 나갔다.

그 후 나지르는 워너뮤직과 함께 정식으로 녹음한 노래를 이달 크리스마스 싱글로 내놨다. 일렉트로닉 연주와 발리우드의 춤을 엮어 뮤직비디오도 찍었다. 노래는 나온지 2주만에 40위권 내로 들어와 현재 29위를 차지하고 있다.

갑자기 몰아 닥친 일정에 바쁜 나날을 보낸 나지르는 성탄절 휴가를 맞아 고향, 라호르 남서부 마을로 돌아왔다. 그의 형제 할리드 나지르는 “마을의 어느 길거리, 상점에 가도 아이들이 노래를 부르고 있다”며 “모두 인터넷에서 이 노래를 듣고 미쳐있다“고 워싱턴포스트에 말했다.

성탄절 휴가가 끝나면 그는 ‘연예인’으로 취업 비자를 받아 영국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나지르는 “이제 내 노래는 아이튠스에서도 살 수 있다”며 “프랑스와  독일, 캐나다, 미국에서도 유명해 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반짝 인기’를 얻고 있는 그가 ‘강남스타일’의 싸이의 명성을 이을 것이라는 평도 나오지만 그 정도 수준은 아니라는 분석도 있다. 워싱턴포스트의 스타일 블로그는 ‘원 파운드 피쉬’가 ‘싸이 복장’ 등과 같은 특유의 외관이 없고 비디오와 노래의 완성도도 떨어진다고 전했다.

‘션-정혜영’ 기부천사 커플 전세산다

월 2천~3천만원을 기부하며 사는 션-정혜영 부부가 재벌설에 대해 입을 열었다.

지난 25일 방송된 KBS 2TV ‘김승우의 승승장구’에는 션-정혜영 부부는 지속적 기부로 인해 생긴 재벌설에 대해 해명했다. 

MC 김승우는 “기부를 하도 많이 하니까 션이 재벌이라는 소문이 있다”며 말문을 열었고 이에 대해 션은 “일단 그렇게 봐 주셔서 정말 고맙다. 내가 부티나게 생겼다는 말 아닌가”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션은 “내 아내를 통해 ‘션이 차를 좋아해서 몇 달에 한번 씩 차를 바꾼다’고 사람들이 말한다는 소리를 들었다. 차를 좋아하긴 한다. 실제로 집에 차가 3대가 있는데 모두 외제차다”라고 솔직하게 밝혔다.

이에 정혜영은 “남편과 내가 둘 다 일을 하고 있으니 각자 업무용 차량 한 대씩 있다”며 “아이들이 4명이다 보니 다 태울 수 있는 6인 승합차가 있어야 했다”라고 설명했다.

정혜영은 또 “사실 남편이 소유한 차는 지누션 활동하면서 처음 번 돈으로 정말 사고 싶었던 차를 산 것이다. 지금 그 차가 14년이 됐고, 그 차가 너무 소중해서 미국에서 가지고 왔다”고 덧붙였다.

한편 션-정혜영 부부는 한 달 후원금에 대해서는 “대략 2000~3000만원 정도”라고 전했다. 션은 “현재 인터넷으로 의류 쇼핑몰 사업을 하고 있으며 기업 강연을 다니고 있다”말했다.

이에 정혜영은 “생활비는 부족하면 부족한대로 형편에 맞춰서 산다. 전셋집에 살고 있다”며 “후원하고 있는 아이를 방문하기 위해 필리핀에 다녀온 후 (내 집 마련은) 욕심이란 생각이 들었다. 앞으로의 기부 계획을 더 고민하게 됐다”고 심경을 밝혔다.

연예계에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실천하는 이 부부 너무 멋있다. 여러분은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가?

Psy, parodies dominate Google’s year-end video rankings

DANNY MOLOSHOK/REUTERSSouth Korean rapper Psy’s music video “Gangnam Style” topped Goggle’s list of the top trending videos in Canada this year. It is the most watched video in YouTube’s history, with more than 970 million views.
 

Google has released its annual list of the year’s top trending videos in Canada and not a single cat made the top 10.

It’s no surprise that South Korean rapper Psy, whose “Gangnam Style” video is the most watched YouTube video ever with more than 970 million views, snagged the top spot on the list.

The video has made Psy a household name. He performed his trademark dance Sunday in Toronto during halftime at a Buffalo Bills football game.

YouTube used to be a place to watch home videos about kids who just came back from the dentist and surprised kittens.

But this year’s list is dominated by more professional entries, most which show people putting their own spin on popular songs and videos.

Walk off the Earth’s cover of Gotye hit “Somebody That I Used to Know” came in at number two. The band from Burlington scored a record deal after their creative cover went viral.

It’s followed by Invisible Children’s KONY 2012 video about Ugandan warlord Joseph Kony’s use of child soldiers. The video went viral in March and sparked debate about Invisible Children’s intentions.

A video of Justin Bieber and his friends dancing and singing along to Carly Rae Jepsen’s catchy “Call Me Maybe” tune comes in at number four. This is the video that introduced Jepsen to Bieber’s gigantic fan base, pulling her out of obscurity. The song became a smash hit andnetted her two Grammy Award nominations earlier this month.

A video showing Britney Spears learning the Gangnam Style dance and highlights from Felix Baumgartner’s death-defying jump also made the top 10.

That the list doesn’t have many amateur home videos on it shows YouTube is evolving and people are becoming more creative with it as a platform, Google spokeswoman Wendy Bairos said. She is calling 2012 the year of the parody.

“It’s become this vehicle for creativity, giving people a voice to kind of play around with.”

The top videos seem to be racking up more viewers faster than past popular videos, suggesting clips are spreading — or becoming more viral — more quickly.

“(Rebecca Black’s) “Friday” topped last year’s list. It peaked at 6 million views in one day and it took about a month and a half to climb to 100 million views,” Bairos said.

But number three on this year’s list, KONY 2012, was watched more than 100 million times in just six days.

When making this year’s list, Google took into account more than just how many people watched each video.

How much people were talking about, responding to, liking and sharing each video also factored into where the video ranked.

“On YouTube, people don’t just view a popular video. They remix it, they share it, there’s parodies. There’s almost like this fan community that gets built that can extend far beyond just a watched page,” Bairos said.

“We like to call it a list of water cooler moments of the year.”

Google also released smaller top 5 lists ranking the top education, sports and comedy-related videos of the year in Canada.

Google’s top 10 trending YouTube videos in Canada this year

1. Psy — Gangnam Style

2. Somebody that I used to know — “Walk off the Earth” (Gotye cover)

3. KONY 2012

4. “Call Me Maybe” featuring Justin Bieber, Selena Gomez, Ashley Tisdale, etc.

5. Britney Spears learns “Gangnam Style” from Psy

6. Steve Jobs vs. Bill Gates Epic Rap Battles of History Season 2

7. “Fallen Kingdom,” a Minecraft parody of Coldplay’s “Viva la Vida”

8. Facebook Parenting: For the troubled teen

9. “Call Me Maybe” MattyBRaps & Cimorelli “Don’t Call Me Baby” parody

10. Felix Baumgartner jump highlights

 

Korea, “Big Winner of 2012”

Korea has been selected as the “Big Winner of 2012” by Canadian Business, Canada’s oldest economic magazine.

Published in Toronto, Canadian Business said in its latest publication that Korean companies simply ran 2012, ranking it along with the reelected Barack Obama of the United States and the new chancellor of the Bank of England Mark Carney, who happens to be Canadian.

Samsung Electronics dispatched Apple, Hyundai Motor won over Honda and Psy proved to be more popular than Justin Beaver.

The magazine put particular emphasis on the popularity of Psy’s “Gangnam Style,” mentioning that it has posted the largest-ever search count on Youtube along with the horse-riding dance.

It also said Samsung Electronics successfully beat out Apple in the sales of smartphones and that LG Electronics is holding its position as the leader on home electronics.

The magazine said that Korea has finally abandoned its image in the global market as a copycat with its advanced technologies.

“모방꾼이던 한국이…” 세계가 놀랐다

올해의 승자는 한국
‘삼성은 애플을, 현대차는 혼다를, 싸이는 비버를 제쳤다’
캐나다 최고(最古)경제잡지 선정

캐나다에서 가장 오래된 경제 잡지가 ‘올해의 승자(Big Winner of 2012)’로 한국을 선정했다.

토론토에서 발행되는 격주간 캐내디언비즈니스는 12일(현지시간)자 최신호에서 ‘한국 기업들이 2012년을 지배했다’면서 재선에 성공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캐나다 출신으로 영국 중앙은행(BOE) 차기 총재에 내정된 마크 카니와 함께 한국을 올해의 승자로 꼽았다.

잡지는 ‘삼성전자는 애플을, 현대자동차는 혼다를, 싸이는 저스틴 비버를 제쳤다’면서 한국 기업들과 싸이의 활약상을 소개했다.

특히 ‘올해 말춤 추는 래퍼보다 주목을 더 받은 사람이 누구겠느냐’며 ‘한국의 아티스트 싸이는 ‘강남스타일’로 세계적인 아이돌 스타 비버의 ‘베이비’ 뮤직비디오를 제치고 유튜브 조회 수 역대 1위를 차지했으며 전세계가 말춤에 열광하게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또 강남스타일 만큼이나 한국 브랜드들도 올해 대성공을 거뒀다면서 ‘삼성전자는 애플을 제치고 글로벌 스마트폰 판매 1위를 차지했고 현대차는 캐나다에서 46개월 연속 판매증가 기록을 세웠으며 LG전자도 전자제품 정상을 향해 가고 있다’고 호평했다. 또 ‘한국 브랜드들은 저가?저품질의 모방꾼에서 이제 세계적인 리더의 자리에 올랐다’고 덧붙였다.

잡지는 한국이 국가와 기업 브랜드가 함께 발전했으며 반세기 전에는 외부 원조를 받던 최빈국이었지만 올해 국내총생산(GDP) 세계 15위로 단기간에 성장했다고 밝혔다. 또 GDP 대비 중등과정 이후 교육비 지출 비중이 미국에 이어 세계 2위로 인적자원이 풍부한 점과 세계에서 통신 네트워크가 가장 발달했다는 점도 전했다.

한편 캐내디언비즈니스는 올해의 승자로 한국 이외에 오바마 대통령과 카니 차기 BOE 총재를 선정했다. 카니는 BOE의 318년 역사 속에서 첫 외국인 총재다. 또 ‘올해의 패자’로는 기업공개(IPO)에서 실패했다는 평가를 받은 페이스북과 수익금 배분 문제로 노사 갈등을 벌인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 등을 뽑았다.

세계는 지금도 강남스타일 열풍

싸이인맥1

18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노키아극장의 40회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AMA) 시상식에서 가수 싸이(35, 오른쪽)가 ‘강남스타일’을 선보이고 있다.
싸이는 이날 시상식에서 래퍼 MC해머와 함께 ‘강남스타일’ 무대를 꾸몄는데 먼저 무대에 오른 싸이가 ‘강남스타일’ 1절을 선보였고 이어 MC해머가 등장해 자신의 히트곡 ‘투 리지트 투 큇(Too legit To Quit)’과 ‘강남스타일’을 리믹스한 버전에 맞춰 같이 퍼포먼스를 펼쳤다

싸이 EMA·AMA 인맥 보니 ‘후덜덜’…마돈나 킴카다시안 저스틴비버 등등국제가수 싸이의 글로벌한 인맥이 화제다.

싸이는 19일(한국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해머 타임은 어땠어?(so….How was the HammerTime?)’이란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은 화이트 수트를 입은 MC해머와 블링블링한 블랙 스타일로 맞춘 싸이가 나란히 서서 카메라를 보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는싸이가 지난 18일 밤(현지시각) 미국아메리칸 뮤직 어워드(American Music Award 이하 AMA)에 참석한 모습이다.

싸이인맥
이날 싸이는 MC해머외 미국 아이돌 스타 저스틴 비버와 다정한 모습이 담기 사진도 게재해 보는 이들을 놀라게 했다.

앞서 싸이는 지난 12일 오전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생중계된 EMA2012에서 한국 가수로는 처음으로 베스트 비디오 부문 후보에 올라 수상의 영예를 안으며 카니예 웨스트, 그의 연인 킴카다시안, 마돈나 등과 친분샷을 남기며 황금 인맥을 자랑했다.

싸이인맥14 싸이인맥2 싸이인맥3 싸이인맥4 싸이인맥5 싸이인맥6 싸이인맥7 싸이인맥8 싸이인맥9 싸이인맥10 싸이인맥11 싸이인맥12 싸이인맥13
한편 싸이는 19일(한국시간) 미국 LA 노키아 극장에서 열린 AMA에서 뉴미디어상을 수상한 뒤 MC해머와 피날레 무대를 장식했다.

여기서 또 우리 싸군의 공연실황을 ….

“오빤 변호사 스타일” 화제

대한변협-환태평양변협 공동 ‘나는 변호사 스타일’ 유투브에
세계 각국 변호사 100여 명 출연 말춤
변호사들이 선글라스를 끼고 말춤을 추며 홍보에 나서 눈길을 끌고 있다.

대한변호사협회(협회장 신영무)는 환태평양변호사협회(IPBA·회장 랄릿 바신)와 공동으로 ‘나는 변호사 스타일(Lawyers Gangnam Style)’ 뮤직비디오를 유투브에 게재했다고 10일 밝혔다.

‘나는 변호사 스타일’은 내년 4월 서울에서 열리는 2013 IPBA 총회와 대한변협을 홍보하기 위해 서울과 뉴질랜드 오클랜드를 배경으로 제작됐다. 대한변협과 한국여성변호사회, 한국사내변호사회, 청년변호사협회, 서울국제중재센터 회원 50여 명과 IPBA 회장과 부회장을 비롯한 임원진 50여 명 등 세계 각국 변호사 100여 명이 말춤을 추는 역동적인 모습이다.

기획 및 감독은 이병주 대한변협 기획이사와 장용재 호주변호사가 맡았다.

대한변협 관계자는 “세계 최초의 변호사 단체 버전의 강남스타일 패러디물”이라면서 “법률시장 개방과 함께 세계 변호사들을 주도하는 우리 변호사들의 역동성과 활력을 보여주는 한편 연말을 맞아 국민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조회수가 급증하고 있으며, “낯익은 분들도 나오시는군요”, “멋집니다. 저도 이번 송년회 때 말춤 좀 가르쳐주세요” 등의 댓글이 잇따르는 등 대부분 재밌다는 반응이다. 동영상은 유투브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