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정치 계속한다


미국 도착… 정치 계속 의지 밝혀

“(정치는) 제가 전에 한다고 말하지 않았나요.”

안철수 전 대선 후보가 19일 오전(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공항에 도착하자마자 첫 일성으로 정치인의 길을 걷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다. 18대 대통령 선거 결과가 나온 후 처음으로 자신의 견해를 밝힌 것이다. 자신의 미국행은 정치 일선에서의 후퇴가 아니라 전진을 위한 준비라는 점을 야권 지지층과 정치권에 명확히 인식시키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 18대 대통령 선거 투표를 마치고 미국으로 출국한 안철수 전 후보가 19일 오전(현지시간) 샌프란시스코 공항에 도착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공항 입국장에서 취재진과 마주친 안 전 후보는 선거 결과를 언제 들었는지와 앞으로의 계획, 미국 체류 일정에 대한 질문이 쏟아지자 “글쎄요.”, “결정되지 않았다.”, “드릴 말씀이 없다.” 등 짧게 답하며 말을 아꼈다. 하지만 정치를 계속할 것인지를 묻자 비교적 명확히 자신의 의사를 밝혔다.

취재가 계속되자 “인터뷰하려고 온 것이 아니다. 생각을 정리하려고 왔다.”고 선을 그었지만 미국에서도 기자들을 만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필요한 상황이 되면 말씀드리겠다.”며 여지를 남겼다.

안 전 후보는 마중 나온 자신의 지지자들과 악수를 하기도 했다. 이곳에서 그는 한두 달 체류하며 휴식을 취하고 향후 행보를 구상할 예정이다.

지난 18일 서울 강남역 마지막 지원 유세에서 그는 기자들과 만나 새 정치에 대한 자신의 구상에 대해 “새로운 정치는 없던 것이 만들어지는 것이 아니라 근본으로 돌아가는 것”이라며 “민생을 해결하고자 정치가 생긴 것이니 원래대로 돌아가는 게 많은 국민이 바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선거법 위반 소지가 있어 활동을 중단한 ‘안철수재단’도 대선 종료와 함께 사업계획 검토에 착수할 것으로 알려졌다.

멋진 분, 어려운 사람위해 계속하던일 선거란 미명하에 못했지만 꾸준히 하려는 저 자세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South Korea’s new female president could renew talks with North Korea

In a televised speech by South Korea’s first female president, Park Geun-hye, she mentioned North Korea’s recent rocket launch, and emphasized the importance of engagement and aid with the neighboring nation.
박근혜

SEOUL, SOUTH KOREA
Park Geun-hye, daughter of a divisive military strongman from South Korea’s authoritarian era, has been elected the country’s first female president, a landmark win that could mean a new drive to start talks with rival North Korea.

After five years of high tension under unpopular incumbent Lee Myung-bak (Lee Myuhng Bahk), Park has vowed to pursue engagement and step up aid to North Korea, despite the latter’s widely condemned long-range rocket launch last week.

On Thursday, Park mentioned the North Korean rocket launch during a nationally televised speech.

Recommended: Blast-off: 6 recent missile advances

“The North’s long-range missile launch symbolically showed how grave our security reality is,” Park said following a visit to Seoul’s National Cemetery, where she paid silent tributes to late presidents, including her father.

North Korean state media, however, have repeatedly questioned the sincerity of Park’s North Korea engagement policy, since she and Lee are from the same conservative party.

Ties between the Koreas plummeted during Lee’s term. Many voters believe Lee’s policies drove North Korea to renew nuclear and missile tests and to launch two attacks in 2010 that killed 50 Koreans.

The rocket launch, which Park’s party has called a test of banned ballistic missile technology, made North Korea an issue in the closing days of campaigning, although many voters said they cared more about the economy.

Park (Bahk guhn-hae) has said she is open to dialogue with North Korea, but she has also called on Pyongyang to show progress in nuclear dismantlement. She has also raised the possibility of a meeting with North Korean leader Kim Jong Un, but only if it’s “an honest dialogue on issues of mutual concern.”

Huge crowds lined up in frigid weather throughout the day to choose between Park and liberal candidate Moon Jae-in (Moon Jay-in), the son of North Korean refugees. Both candidates steered away from Lee’s policies, including, most strikingly, his hard-line stance on North Korea.

Turnout was the highest in 15 years, and some analysts thought that might lift Moon, who is more popular with younger voters. Despite moving to the center, however, Park was carried by her conservative base of mainly older voters.

They fondly remember her father, Park Chung-hee, dictator for 18 years until his intelligence chief killed him during a drinking party in 1979.

Much of 60-year-old Park’s public persona is built on her close association with her father’s rule. When she was 22 her mother died in a botched attempt to assassinate her father, and she stood in as first lady for five years until her father’s death.

She has created an image as a selfless daughter of Korea, never married, then a female lawmaker in a male-dominated political world.

After Moon conceded defeat, Park said that she would dedicate herself to uniting her people and improving their livelihoods.

“I really thank you. This election is the people’s victory,” Park told a crowd packing a Seoul plaza.

With about 98 percent of votes counted, Park had won 51.6 percent to Moon’s 47.9 percent, according to the state-run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Park is to take office in February when Lee ends his single five-year term.

No Korean woman is believed to have ruled since the ninth century. Park becomes the most powerful figure in a country where many women earn less than men and are trapped in low-paying jobs despite first-class educations.

Her father’s legacy is both an asset and a weak spot. Older South Koreans may revere his austere economic policies and tough line against North Korea, but he’s also remembered with loathing for his treatment of opponents, including claims of torture and summary executions.

Park’s win means that South Korean voters believe she would evoke her father’s strong charisma as president and settle the country’s economic and security woes, according to Chung Jin-young, a political scientist at Kyung Hee University in South Korea.

“Park is good-hearted, calm and trustworthy,” 50-year-old housewife Lee Hye-Young said at a polling station at a Seoul elementary school. “Also, I think Park would handle North Korea better. Moon would want to make too many concessions to North Korea.

[속보] 현재 4시 투표율 65.2%, 여야 ‘초비상’

제18대 대통령 선거 투표율이 마감 두 시간을 앞두고 지난 2007년 제17대 최종 투표율을 넘어섰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19일 오후 4시 현재 18대 대선의 잠정 투표율이 65.2%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17대 대선의 최종 투표율 63.0%를 돌파한 것이다.

현 추세에 따르면 최종 투표율이 2002년 제16대 대선의 70.8%를 훌쩍 넘어 70%대 중후반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정치권에서는 이번 18대 대선에서 투표율이 70%를 넘을 경우 밤 10~11시에는 당락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번 선거에서 투표율은 당락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칠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①전체 투표율이 2002년 16대 대선(70.8%)처럼 70%를 넘느냐 ②세대별 투표율에서 2030세대 65%, 5060은 80%를 넘기느냐 ③대선 사상 처음으로 100만 명을 넘긴 부재자 표심이 어디로 가느냐가 3대 관전 포인트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지난 12일 코리아리서치에 의뢰해 유권자 1500명의 투표 참여 의향을 조사한 결과 “반드시 투표할 것”이라고 응답한 ‘적극 투표층’은 79.9%였다. 2007년 12월 대선 때 유권자 의식 조사 결과 적극 투표층(67.0%)보다 훨씬 높아진 수치다. 2002년 16대 대선 같은 날의 적극 투표층(80.5%)보다는 0.6%포인트 낮아졌다. 16대 대선의 실제 투표율이 70.8%였던 점을 감안하면 올해 18대 대선 최종 투표율이 70%을 웃돌 것으로 예상되는 대목이다.

전문가들도 70%대를 예상했다. 리얼미터 이택수 대표는 “야권 후보 단일화 과정을 거쳐 보수-진보 후보의 일대일 구도가 만들어졌다는 점에서 2002년과 비슷한 수준이 될 것으로 본다”며 ‘70~72%’를 전망했다. 윤희웅 한국사회여론연구소 조사분석실장은 68~72%의 투표율을 예측했다. 그는 “역대 대선에서 투표율이 높았던 50세 이상 유권자의 증가로 2007년에 비해 자연적으로 투표율이 오를 수밖에 없다”며 “70% 선을 넘기면 젊은 층도 투표장에 나온 효과로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봤다. 최종 선거인명부의 세대별 인구수에 2002년 세대별 투표율(20대 56.5%, 30대 67.4%, 40대 76.3%, 50대 83.7%, 60대 이상 78.7%)을 적용할 경우 고령층의 자연 증가로 전체 투표율이 2002년(70.8%)보다 2%포인트 높은 72.8%가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준한(정치학) 인천대 교수도 “39만 표 차로 승부가 갈린 1997년보다 더 치열한 거 같다. 보수와 진보가 유례없이 집결했기 때문에 투표율도 올라가리라고 본다”고 했다.

투표일인 19일 서울의 최저기온이 영하 10도, 대구 영하 6도, 광주 영하 5도, 부산 영하 3도 등 전국이 영하권으로 떨어졌음에도 높은 투표율을 기록하고 있다.

1997년 15대 대선은 영상 6.7도, 2002년 16대 땐 영상 5.2도로 상대적으로 포근했다. 87년 13대는 2.4도, 92년 14대 영상 0.8도, 2007년 17대 대선은 영상 1.8도로 상대적으로 쌀쌀했다. 날씨가 추웠던 13, 14, 17대 대선에선 여당 노태우·김영삼·이명박 후보가, 포근했던 15, 16대는 야당인 김대중·노무현 후보가 당선됐다.

전체 투표율보다는 박근혜 후보의 지지층이 많은 5060세대와 문재인 후보 지지층이 많은 2030세대의 투표율 동향을 주목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2002년 대선에선 2030세대의 평균 투표율은 62.2%, 5060세대는 80.9%였다. 10년 뒤인 이번 대선에선 2030 인구 비중은 줄고(48.3%→38.3%), 5060세대는 29.3%→ 40.0%로 크게 늘었다. 이 때문에 2030세대 투표율이 65% 이상으로 오르면 야당, 5060이 80%를 넘으면 여당 후보에게 유리하다는 분석도 있다. 동아시아연구원 정한울 여론분석센터 부소장은 “막판 네거티브로 변수가 많아 단순 투표율보다 지지층의 응집력이나 충성도가 더 중요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미 투표를 끝낸 116만 명가량의 부재자(거소투표·선상투표자 포함)와 재외선거인단의 표심도 마지막 변수로 꼽힌다. 부재자투표소 투표자 89만8864명, 원양어선 등 선상투표자 6618명, 자택이나 양로원 등 거주지에서 우편투표를 한 10만6197명에 15만8235명의 재외국민 투표자를 합친 숫자다. 재외국민은 유학생 등 국외 일시체류자가 대부분으로 20~40대가 75.5%다. 부재자는 16대 대선 땐 노무현 당선자에게 64.1%, 17대 대선에선 이명박 당선자에게 46.4%가 투표하는 등 당선자에게 쏠리는 경향을 보였다.

 

 

박근혜 향해 날아든 ‘서강대’ 동문의 한방

서강대

서강대 동문 1631명 “박근혜 동문 당선 반대”

[아시아경제 김효진 기자]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후보의 모교인 서강대 동문 1631명이 공동으로 박 후보의 대통령 당선에 반대한다는 뜻을 밝혔다.

이들 졸업생은 지난 17일 페이스북에 올린 ‘박근혜 동문의 청와대 입성을 반대합니다’라는 제목의 ‘공동서한’에서 “슬프게도 박근혜 동문이 서있는 자리에는 독재, 부패, 부정, 실정, 남북대결, 반서민, 친재벌의 대명사인 인사들이 우글대고 있다”며 “박근혜 동문이 대통령이 되는 것을 반대한다. 박근혜 동문의 당선은 역사의 후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박 후보 당선을 반대하는 게) 독재자의 딸이기 때문만은 아니다”라며 “전두환으로부터의 6억원 수수와 이에 대한 세금미납 의혹, 정수장학회의 전신이라고 할 수 있는 부일장학회 강탈과 그 운영에 대한 논란 등 수많은 진실과 합리적 의심에 의해 내려진 결론”이라고 설명했다.

이들 졸업생은 그러면서 “지성의 요람, 진리에 순종하라는 배움을 준 서강의 지성은 명확한 방향을 제시하고 있다. 그것은, 박근혜 동문은 시대정신에 부적합한 인물이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졸업생들은 또 “진리에 순종하라는 서강에서, 진리를 파괴하는 국가지도자가 배출되는 비극이 발생할까 노심초사한다. 그래서 소리내어 말한다”며 “박근혜 동문의 선거본부와 정당이 만들어낼 대한민국의 퇴행적 미래는 상상만으로도 우울하다”고 밝혔다.

이들은 “2012년의 대통령 선거는 국정을 파탄낸 이명박 정권의 연장인가 종결인가, 민주주의가 진전할 것인가 퇴보할 것인가, 부패와 부정을 지속할 것인가 공정과 정의를 실현할 것인가, 남북한의 대결을 지속할 것인가 평화체제로 전환할 것인가, 서민을 위한 경제의 진전인가 답보인가의 미래를 결정짓는 중대한 선거”라고 규정했다.

졸업생들은 “통념상, 대학동문이 유력 대선후보라는 사실은 자랑스러울법한 일”이라며 “그러나 우린 박근혜 동문과 동문이란 사실이 역사의 죄인처럼 남게 되진 않을까 걱정”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지난 13일부터 17일까지 ‘박근혜 동문의 청와대 입성을 반대하는 서강동문’이라는 페이스북 페이지에 자발적으로 참여한 서강대 졸업생들이라고 스스로를 서명했다. 박 후보는 이 대학 전자공학과 70학번이다.

표창원 경찰대 교수, 돌연 사직 이유는?


표창원

표창원 전 경찰대 교수(사진)가 17일 ‘국정원 여직원 댓글 선거 개입 의혹’ 사건과 관련, 경찰의 수사 발표 시점과 과정에 문제가 많다고 밝혔다. 표 전 교수는 이날 SBS 라디오 ‘한수진의 SBS전망대’와의 인터뷰에서 전날 경찰 발표에 대해 “일단 시기상으로 밤 11시에 중간 수사발표를 한 적은 역사상 없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댓글은 하드에 남는 것이 아니라 트위터면 트위터 서버에 있고 포털이면 포털에 들어가야 하는 것”이라며 “ID·IP를 찾아서 로그인 기록을 찾아야 하는데 아직은 중간수사 단계라서 (경찰이) 로그인 기록은 아직까지 조사가 되지 않았다고 발표했다. 아직은 뭔가 나온 것은 아니라는 것인데 문제는 ‘왜 그 시점에 그런 발표를 했느냐’(이다.)”고 말했다.

전날 밤 사건의 수사 중인 수서경찰서는 “국정원 여직원 김모씨가 제출한 컴퓨터 등을 분석한 결과, 악성 댓글을 달았다는 흔적을 발견하지 못하는 등 특별한 혐의점을 찾을 수 없었다”고 밝혔다.

경찰이 수사 결과를 발표한 시점에 대해 표 전 교수는 “어제 TV토론에서 박 후보가 너무 못했기 때문에 그 효과를 상승시키기 위해 그렇게 한 것이 아니냐라는 이야기가 나온다”며 “물론 그런 것은 아니겠지만 그런 점들은 자꾸 국민들의 의혹을 키우는 문제가 있지 않느냐”라고 말했다.

표 전 교수는 “대치상태가 44시간 지속되면서 그 사이에 어떤 증거인멸이 있었는지도 모르고, 임의제출 형식으로 (증거물을) 제출받았는데, 지금 분석한 결과만 가지고 (진위를) 확인할 수 있는 상태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불법 감금’이라는 표현에 대해서도 표 교수는 “법을 집행하려던 선관위 직원과 경찰관이 문을 열어달라고 했는데 문을 열어주지 않은 것”이라며 “감금과는 전혀 상관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번 사건에 대한 경찰의 즉각적인 강제수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해온 표 전 교수는 자유로운 의사표현 활동 등을 이유로 경찰대 교수직 사의를 표했다. 교수직 사임 후 정치를 할 생각이 있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표 전 교수는 “전혀 없다”고 밝혔다.

Why did Seoul say North rocket was dismantled?

‘한국, 美에 왕따’… 깜짝 놀란 정부, 급기야

김숙 유엔 주재 한국대표부 대사(오른쪽)가 12일(현지시간) 북한 장거리 로켓 발사와 관련된 유엔 안보리 긴급회의를 마친 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안보리는 북한의 로켓 발사를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하며 북한에 대해 적절한 대응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욕 AP=연합뉴스]

Questions still remain about whether North Korea removed its long-range rocket from the launchpad the day before it was tested or whether the South Korean government was working with really bad intelligence.

A day before the long-range rocket was successfully launched Wednesday, a number of South Korean newspapers and broadcasters reported that Pyongyang appeared to have dismantled the rocket, citing government sources.

On Tuesday, a high-ranking South Korean official told the JoongAng Ilbo, “Starting from Monday, a group of vehicles carrying equipment used for disassembling a rocket were detected near the launchpad.” Government sources also told reporters that “it would be hard to launch within the next 10 days.”

When the rocket blasted off successfully Wednesday morning, reporters assumed the government had wrong information on the launch despite days of government claims that the North Korean site was being closely monitored by it, the U.S. and Japan and that information among the nations was being fully shared.

Washington didn’t deliver any report of a dismantling of the rocket to Seoul, a U.S. government official told the JoongAng Ilbo on the condition of anonymity Thursday.

“We don’t know anything about the allegation that the rocket was dismantled,” the official said. “We have never produced that kind of information.”

A diplomatic source in Washington also told the JoongAng Ilbo: “U.S. officials say they don’t understand how these reports were made. As far as I know, the source [cited by Korean reporters] was not shared with Washington.”

Japan’s Sankei Shimbun reported Thursday that the U.S. and Japan were aware that the North’s launch was imminent.

“The U.S. government delivered the message that the North’s rocket launch was imminent to the Japanese government,” the newspaper said, citing a couple of high-ranking Japanese officials. “However, Washington didn’t offer the information to the South Korean government.”

Japanese Defense Minister Satoshi Morimoto said Thursday, “The Japanese government confirmed that the North removed the rocket from the pad.” Morimoto said Japan does not know whether the rocket was reinstalled or replaced with a new one.

“We assume that the North took down the rocket and then launched a reserve one immediately,” the Sankei Shimbun reported.

Minister of National Defense Kim Kwan-jin said Wednesday his government knew when the launch was imminent. He said the military saw that the North was repairing the rocket by using a crane at the launchpad.

A high-ranking South Korean government official told the JoongAng Ilbo Wednesday that on Tuesday morning, the rocket was removed but in the afternoon it was returned to the pad. The official said the government was aware of the situation, but it didn’t update reporters after telling them about the dismantling.

However, Japan’s Asahi Shimbun said the notion that the rocket was dismantled was deliberate misinformation, citing a North Korean official in China.

“The rocket was initially scheduled to be launched on Tuesday,” the newspaper said. “It was a false tip that the North disassembled it. The reason why the North extended the launch window [on Monday] was to mislead South Korea, the U.S. and Japan.”

한글 관련 기사

‘한국, 美에 왕따’… 깜짝 놀란 정부, 급기야

● 북 로켓 해체설 미스터리 … 미국 “그런 정보 생산 안 해”
● 정부는 한·미 공조 완벽했다는데 …

북한이 장거리 로켓을 발사하기 하루 전인 11일 발사대에 세워졌던 로켓을 해체했다는 보도에 대한 여진이 끊이지 않고 있다. 11일 오후 북한이 로켓을 수리하기 위해 해체하기 시작했다는 일부 보도가 나간 이후 정부 당국자는 확인도, 부인도 하지 않는 NCND(사실상 확인)와 “열흘 내에 발사가 어려울 것 같다”는 설명을 했다. 이를 토대로 11일 오후부터 12일 북한이 로켓을 발사하기 직전까지 “연내에 발사가 어렵지 않겠느냐”는 보도가 잇따랐다.

이에 대해 미국 정보 당국자들은 “왜 그런 얘기가 나왔는지 모르겠다”고 의문을 우리 측에 표시해 왔다. 11일 오후 해체 보도가 나온 직후였다. 미국 측은 로켓의 해체 사실 자체가 없었다고 봤다고 한다. 익명을 원한 미 정보 당국자는 13일 “발사대 해체설과 관련해 우리 측은 전혀 모르는 얘기”라며 “우리는 그런 정보를 생산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워싱턴의 외교 소식통들도 “북한이 발사대를 해체했다고 한국 언론들이 보도한 당일 미 당국자들은 ‘왜 이런 보도가 났느냐’고 의아해하는 반응을 보였다”며 “발사대 해체설은 한·미 정보당국 간에 공유된 정보가 아닌 것으로 안다”고 했다.

일본에선 미국이 일본에만 정보를 주고 한국에는 제공하지 않았다는 주장이 나왔다. 산케이(産經)신문은 13일 “미국 정부가 일본엔 ‘북한의 로켓 발사가 임박했다’는 정보를 전달한 것과 달리 (한국 정부에 대한) 불신감 때문에 상세한 위성정보를 한국엔 제공하지 않았다”고 복수의 일본 정부 고위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산케이는 “결함이 발견된 로켓을 발사대에서 철거하고 곧바로 예비 로켓을 설치했기 때문에 발사가 가능했다는 게 일본 정부의 판단”이라며 “일단 철거된 이후의 새로운 정보를 미국이 일본엔 전달하면서 한국엔 전달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신문은 또 ‘일본 정부가 경계 레벨을 낮추지 않은 건 다양한 기밀정보에 의한 것’이란 겐바 고이치로(玄葉光一郞) 외상의 12일 발언에 대해 “정보가 차단됐던 한국과 달리 일본은 발사 시설의 움직임을 미국으로부터 시시각각 전달받았음을 시사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우리 정부는 한·미 간 정보를 완벽하게 공유하고 있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 김관진 국방부 장관도 12일 오후 국회 국방위에 출석해 “(11일) 오후 3시쯤 북한이 발사 준비를 하고 있는 사실을 알았다”며 “한·미 간 정보 공조가 문제 없이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 11일 오전 북한이 로켓을 발사대에서 크레인으로 들어 수리했고, 이 정보가 우리 당국에 전달됐다고 한다.

하지만 이것이 해체를 위한 것인지, 수리를 위한 것인지 판단하는 데 시간이 걸리면서 로켓을 분해한 사실이 언론에 보도됐다는 것이다. 공교롭게도 이날 오후 북한은 발사대 장착을 완료했고, 지하로 연결된 연료공급관을 통해 연료와 시동제를 주입하며 발사 준비를 마쳤다. 연료 주입 사실에 대해서는 한·미·일 모두 정보를 획득하지 못했지만 발사대에 로켓을 장착했다는 정보는 공유한 셈이다. 정부 고위 당국자는 “11일 오후 3시 이후 미사일이 발사대에 장착됐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일부 정보 사항(로켓 해체설)이 보도된 상황에서 새로 업데이트된 정보는 (언론에) 제공되지 않았다. 당시(오전)엔 오보가 아니었지만 달라진 상황이 전달되지 않아 오보처럼 비친 것”이라고 설명했다. 결국 북한이 로켓을 해체한 것은 언론에 전해졌지만 장착된 정보는 제공되지 않았다는 주장이다. 다만 한·미 모두 발사대 장착이 곧 발사로 이어질 것으로 보진 않았다.

한편 일본 아사히(朝日)신문은 이날 중국에 머물고 있는 북한군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12일 발사는 당초 예정대로였다”며 “전날 북한이 로켓을 해체했다는 정보는 허위정보였다”고 전했다. 아사히는 “김정은 정권으로선 김정일 전 국방위원장의 사망 1주기인 17일 이전에 로켓을 발사할 필요가 있었다”며 “발사 예고기간을 연장한 것은 경계를 강화하고 있는 한국·미국·일본을 속이기 위한 것이었다”고 했다. 아사히는 또 “로켓 개발과 경비 등에 참여한 관계자들에 대한 표창식이 13일 평양에서 개최되며, 여기에 참석하기 위해 지방의 군 간부들이 평양으로 향하고 있다”고도 했다. 북한의 발사 일정은 변하지 않았는데 기만전술에 주변국이 모두 당했다는 주장이다.

[속보]中 항공기 센카쿠 진입, 日 자위대 전투기 발진

중국 항공기가 13일 센카쿠 제도(중국명 댜오위다오) 상공에 진입해 자위대 전투기가 발진했다.

일본 방위성은 이날 오전 11시 6분쯤 중국 항공기가 오키나와 인근 센카쿠 제도 상공의 자국 영공을 침범함에 따라 항공자위대의 F15 전투기를 긴급 발진시켰다고 발표했다. 후지무라 오사무 관방장관은 기자회견에서 중국의 센카쿠 상공 진입과 관련, “매우 유감이다. 주권의 침해에 대해 단호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일본은 외교 경로를 통해 중국에 강력 항의했다. 노다 요시히코 총리는 중국 항공기의 센카쿠 상공 진입을 보고받고 “한층 긴장감을 갖고 경계감시에 만전을 기하라”고 내각에 지시했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후지무라 관방장관은 중국 항공기가 센카쿠 남쪽 자국 영공을 침범했으며, 해상보안청 순시선(경비선)이 처음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일본은 외교 경로를 통해 중국에 강력 항의했다.

노다 요시히코(野田佳彦) 총리는 중국 항공기의 센카쿠 상공 진입을 보고받고 “한층 긴장감을 갖고 경계감시에 만전을 기하라”고 내각에 지시했다.

중국의 해양감시선 4척도 이날 오전 9시께 센카쿠의 일본 측 영해에 진입했다.

중국 해양감시선이 센카쿠의 일본 측 영해에 진입한 것은 3일째이며, 지난 9월 일본이 센카쿠 열도를 국유화한 뒤로는 17번째이다.

일본 해상보안청 순시선이 무선을 통해 “일본 영해에서 나가라”고 명령하자 중국 감시선은 “댜오위다오는 예로부터 중국 고유의 영토”라고 주장했다.

중국배1

중국배중국배2중국배3

정원 20대 女의 10평짜리 방에 들어가보니… 민주 “3개월간 野후보 비방 댓글” 한밤 대치

국정원 “사실무근, 법적대응 검토”… 새누리 “흑색선전”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 후보 측이 11일 국정원 직원의 온라인 여론 조작 의혹을 제기하고 나섰다. 국정원은 사실무근이란 입장을 밝혔다.

문 후보 측 진성준 대변인은 이날 오후 7시 10분쯤 “(국정원 직원이) 포털사이트와 정치 관련 홈페이지에 접속해 문 후보를 비방하는 댓글을 무차별적으로 올리고 있다는 제보를 받았다”면서 “민주당 공명선거감시단이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있는 S오피스텔 607호로 출동했다”고 밝혔다. “국정원 심리정보국 안보○팀 소속 김모(여·28)씨가 상급자 지시로 지난 3개월 동안 이곳에서 야권 후보 비방과 여론조작에 나선 의혹이 있다”고 했다.

 민주통합당 관계자들이 경찰과 함께 11일 밤 서울 강남구 역삼동 소재 한 오피스텔 문 앞에서 이 오피스텔에 거주하는 국가정보원 직원이 인터넷 여론 조작을 해왔다며 사실규명을 요구하고 있다. /뉴시스

민주당 공명선거감시단과 경찰 7명, 선관위 직원 8명이 현장에 함께 갔다. 저녁 7시 5분쯤 이들이 문을 두드리자 오피스텔에 있던 여성이 문을 열었다. 민주당 법률지원단 소속 변호사 1명, 경찰 1명, 선관위 직원 1명이 들어갔을 때 33㎡(10평) 규모 방 안엔 컴퓨터 1대와 침대 등이 있었다고 한다. 이 여성은 ‘김○○’란 이름과 나이를 확인해줬으나 “국정원 직원이냐”는 질문엔 “아니다”고 답했다고 한다. 잠시 후 민주당 측이 다시 문을 두드렸으나, 김씨는 12일 새벽 1시가 넘도록 문을 걸어잠근 채 응대하지 않았다.

문 후보 측은 김부겸 선대본부장, 우원식 총무본부장 등을 현장에 파견했고, 선대위에 속한 ‘문재인 TV’ 촬영팀도 오피스텔로 달려가 생중계했다. 민주당 측은 “김씨가 실내 출입은 가능하지만 노트북 아이피 열람은 수용치 않고 있다”며 국정원의 수사 협조와 압수수색 영장 발부를 통한 공식 수사를 요구했다.

국정원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김씨가 국정원 직원이라는 사실은 인정했으나 일체의 정치활동을 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국정원은 “역삼동 오피스텔은 국정원 직원의 개인 거주지인데 명확한 증거도 없이 무단 진입해 정치적 댓글 활동 운운한 것은 유감”이라며 “정보기관을 선거에 끌어들이는 것은 네거티브 흑색선전이다. 법적 대응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정원 관계자는 “이 오피스텔은 직원 김씨의 어머니가 출퇴근용으로 마련해준 집”이라며 “명의는 어머니 이름으로 돼 있고 12일 등기부등본을 공개할 예정”이라고 했다.

새누리당 이상일 대변인은 “온갖 흑색선전으로 새누리당과 박근혜 후보를 음해하던 민주당이 급기야 국정원 여직원의 집을 ‘여론 조작의 아지트’로 지목해 급습하는 소동까지 벌였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