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6.1인치 스마트폰 어센드 메이트 깜짝 등장

짝퉁만 만들던 중국이 스마트 폰 시장에 선전을 한다… 모방은 창조의 어머니인가? 어떻게 될 지는 아직 모르지만…..

얼마 전 패블릿(폰+태블릿) 시장 진출을 선언한 화웨이의 6.1인치 풀HD 스마트폰 실물이 소개되었다.

23일(현지시각) 엔가젯, 슬래시기어에 따르면 중국 화웨이 판매장에 6.1인치 풀HD 스마트폰 `화웨이 어센드 메이트`가 깜짝 소개되었다. 이는 이달 초순 유 쳉동(리처드 유) 화웨이 수석부사장이 중국 소셜 네트워크 사이트인 웨이보에 6.1인치 패블릿을 테스트하고 있다는 언급 이후 몇 주 만에 실제 제품으로 보여준 것이다.

엔가젯 등에 따르면 유 쳉동 화웨이 수석부사장은 중국 광저우에 있는 화웨이 매장에서 팬들 앞에 미발표 6.1인치 패블릿 스마트폰을 꺼내 소개했으며, 이 사실이 웨이보를 통해 전파되었다. 그러나 세부적인 스펙은 알려지지 않았다.

소문에 따르면 6.1인치 화웨이 어센드 메이트는 갤럭시노트2 디스플레이보다 큰 화면에 1.8GHz 하이실리콘 K3V3 쿼드코어 프로세서를 탑재하게 된다. 또 배터리도 대화면 스마트폰에 적합하게 4000mAh 대용량이라고 한다. 두께는 갤럭시노트2의 9.4mm보다 약간 더 두꺼운 9.9mm이다. 그러면서도 가격은 3000위안(미화 480달러)로 저렴한 편이다.

유 쳉동 화웨이 수석부사장은 최종 스펙은 약간 달라질 수 있다고 웨이보에 언급했다. 하지만 “저온폴리실리콘(LTPS) 디스플레이로 366ppi를 구현하고 어센드 W1, 어센드D2와 함께 6.1인치 패블릿을 1월 소비자가전쇼(CES)에서 발표할 것”이라고 확언했다.

한편 화웨이는 8.5인치 크기의 스마트폰 프로토타입도 테스트하고 있다. 화웨이 이벤트에 참석한 Eldar Murtazin이 화웨이의 8.5인치 패블릿 시제품 사진을 트위터에 공개했으며 화웨이는 이 제품을 태블릿PC가 아니라 스마트폰으로 규정하고 있다.

삼성전자와 LG가 건재하고 애플이 버티고 있는 스마트 시장에 막대한 자국민을 가진 중국이 세계 시장을 대상으로 어떻게 살아남을지 궁금하지 않은가?

Advertisements

2012년 끝으로 역사로 사라지는 IT 명물

2012년 끝으로 역사로 사라지는 IT 명물

삼성과 애플의 특허 대전, 5인치 스마트폰과 7인치 태블릿PC의 유행, 롱텀에볼루션(LTE) 보급, 애니팡 열풍…. 올 한해 IT 업계는 수많은 뉴스로 숨 돌릴 틈도 없이 바쁜 시간을 보냈다. 변화의 속도가 빨라지면서 이제는 우리의 추억 속에만 남게 되는 IT 서비스와 제품들도 늘어났다. 올해를 마지막으로 이제는 추억 속으로 사라지는 대표적인 IT 서비스와 제품들을 뽑아봤다.

▲ 파란닷컴 메인화면 모습.

1. 메일서비스 지존 ‘파란’

KTH(036030) (7,340원▼ 100 -1.34%)는 2004년 7월 파란닷컴으로 포털사업에 진출했다. 파란닷컴은 하이텔 커뮤니티 서비스와 한미르의 지역정보를 기반으로 출시 초반 빠르게 인기를 얻었다. 특히 대용량 메일 서비스는 파격적이라는 평가까지 받았다. KTH는 2004년 12월 이메일 저장용량을 1GB까지 늘리며 네이버와 다음을 추격하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하지만 파란닷컴은 네이버가 독주하는 국내 포털 시장에서 끝내 점유율을 높이지 못하고 정체됐다. 결국 올해 6월 KTH는 파란닷컴 서비스 종료를 알렸고, 파란닷컴은 역사 속으로 사라졌다.

▲ 버디버디.

2. ‘버디친구’ 신조어 만들었던 버디버디

‘1318은 버디버디’라는 말이 있었다. 20대 이상은 메신저로 MSN 메신저를 쓰고, 10대는 버디버디를 쓴다는 말이다. 그만큼 버디버디는 2000년대 초반 10대들에게 큰 인기를 얻은 메신저 서비스다. 2000년 1월 첫 서비스를 시작한 버디버디는 쪽지 보내기 기능과 아바타, 이모티콘 등 기존의 정형화된 메신저와 다른 서비스로 인기를 끌었다. 하지만 2000년대 중반 이후 다른 메신저 서비스에 밀리고, 10대 음란 채팅의 온상으로 지목받으면서 조금씩 밀려났다. 결국 지난 7월 버디버디는 서비스 종료를 발표했다.

3. 응답하라 PC통신…나우누리까지 서비스 종료

올해 복고열풍을 일으켰던 드라마 ‘응답하라 1997’에는 익숙한 파란 화면이 나온다. PC통신으로 정보를 공유하는 장면. 스마트폰으로 1초면 인터넷에 접속할 수 있는 지금은 PC통신이라는 말 자체가 생소할 정도다. 그동안 명맥을 이어오던 PC통신 나우누리가 내년 1월말 서비스를 종료한다. 나우누리는 1994년 처음 등장해 하이텔, 천리안과 함께 PC통신 전성시대를 이끌었던 서비스다. PC통신에 처음 한글 아이디를 도입했고, 추천을 많이 받은 게시물은 따로 볼 수도 있어 신선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하지만 인터넷 보급으로 PC통신 이용자는 급감했고, 결국 이달 초 나우누리 운영업체인 나우SNT는 서비스 중단을 결정했다.

▲ 나우누리.

4. 스마트폰 시대에 밀린 인터넷노트 ‘스프링노트’

엔씨소프트는 2007년 3월 새로운 인터넷노트 서비스인 ‘스프링노트’를 선보였다. 스프링노트는 웹 서핑 중에 마음에 드는 글을 발견하면 간편하게 스크랩을 할 수 있고, 편집 등도 쉬워 매니아들의 사랑을 받았다. 출시 1년 반 만에 가입자가 10만명을 넘을 정도였다. 하지만 스마트폰과 태블릿PC가 보급되면서 인터넷노트 서비스에 대한 사용자들의 요구가 줄어들었고, 결국 서비스 종료로 이어졌다.

▲ 삐삐

5. 마음 설레게 하던 ‘012’ 삐삐번호도 역사 속으로

삐삐번호 012도 추억 속으로 사라진다. 올해 3월, 마지막으로 012 무선호출 가입자를 보유했던 리얼텔레콤이 폐업하면서 012라는 번호로 삐삐를 사용하는 사람이 한 명도 남아있지 않게 됐다. 방송통신위원회는 012 번호를 모두 회수하고 사물지능통신(M2M)용으로 사용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6. 혁신의 상징에서 구시대 대명사로 ‘워크맨’

혁신의 상징으로 여겨졌던 소니의 워크맨도 33년 만에 사라지게 됐다. 소니는 카세트테이프를 넣어서 재생하는 방식의 워크맨의 생산을 올해를 마지막으로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소니가 1979년 처음 선보인 워크맨은 사람들이 바깥에서 돌아다니면서 음악을 들을 수 있게 해 혁신의 기기로 불렸다. 하지만 MP3플레이어, 아이팟 등이 등장하면서 워크맨 시장도 빠르게 위축됐고 결국 워크맨도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됐다.

▲ 소니 워크맨.

7. 스마트 시대의 실험적 매체 ‘더데일리’ 폐간

올해 사라진 IT 서비스나 기기의 대부분은 스마트 시대로의 변화에 적응하지 못한 사례다. 하지만 지나치게 빨리 변화에 대응하다 오히려 실패한 경우도 있다. 루퍼트 머독과 스티브 잡스가 함께 추진한 아이패드 전용 신문 더데일리 이야기다. 루퍼트 머독의 뉴스코퍼레이션은 2011년 2월 아이패드 전용 신문인 더데일리를 창간했다. 종이 없이 일주일에 62페이지의 콘텐츠를 공급하고, 0.99달러의 구독료를 받는 모델이었다. 태블릿PC 시대에 딱 맞는 매체라는 평을 받았지만 2년 동안 유료 독자를 10만명 모으는 데 그쳤다. 결국 더데일리는 15일을 끝으로 사라졌다.

8. 지상파 아날로그 방송

지상파 아날로그 방송이 31일 오전 4시를 끝으로 완전히 종료된다. 올해 8월부터 울산을 시작으로 전국에서 순차적으로 종료된 지상파 아날로그 방송은 31일 수도권에서 마지막 방송을 하게 된다. 아날로그 방송의 빈자리는 디지털방송이 채운다. 디지털방송은 아날로그 방송보다 5~6배 선명한 고해상도 영상을 제공한다. 아날로그 방송을 시청하기 위해서는 디지털 컨버터를 설치하거나 디지털TV를 사야 한다.